NEWS

구원, ‘리갈하이’ 구원한 절대악역

[뉴스엔 박아름 기자]

‘리갈하이’의 절대 악역 성기준 역할을 맡은 배우 구원이 ‘롤러코스터’ 같은 표정 연기 열전으로 마지막회까지 몰입감을 유지하며 드라마를 구원했다.

3월3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 최종회에서는 한강그룹의 독성물질 유출사건과 배만호 살인사건이 모두 성기준의 짓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했다. 극의 흐름에 따라 성기준 역 배우 구원의 표정 역시 하늘과 땅 차이로 다채롭게 변했다.

성기준은 과거 한강신소재의 곤두박질친 주식을 헐값에 사들였다가 수천억원의 차익을 봤을 때의 의기양양한 표정부터, 자신 대신 누명을 쓴 나철진이 진범을 밝힐 때의 ‘급 당황’하는 표정까지 한 회 내에서도 급격한 ‘롤러코스터’처럼 변화무쌍한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배우 구원은 성기준의 ‘전매특허’인 비열하게 거들먹거리는 미소와 궁지에 몰렸을 때 소리부터 지르고 보는 ‘막가파’식의 성격을 완벽히 소화했다. 막판 법정소란죄로 끌려갈 때의 성기준은 부질없이 저항했지만, 등 뒤에 붙은 ‘나는 개자식이다’라는 쪽지와 함께 통쾌함은 물론 웃음까지 자아냈다.

배우 구원의 ‘성기준’에 완벽하게 녹아든 다채롭고 자연스러운 악역 연기는 결국 성기준이 정의의 심판을 받게 되면서 시청자들이 한층 더 통쾌함을 느끼게 만들었다.

구원은 ‘리갈하이’에서 온갖 악행을 저지르고도 전혀 죄책감을 느끼지 못하는 재벌 2세 성기준 역할로 처음 ‘본격 악역’에 도전했다.

출연 이후 ‘대선배’ 이순재는 물론 주인공 진구, 서은수와 정상훈 채정안 등 여러 동료들을 모두 분노하게 만드는 ‘분노유발러’ 역할을 찰떡처럼 소화해 악역의 성공 조건인 ‘미움’을 받는 데 성공했다.

구원은 마지막회에 앞서 소속사 빅픽처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첫 악역 연기가 두려웠지만, 많은 분들이 응원과 시청을 해 주셔서 용기를 얻었다”며 “정말 감사하고, 더 좋은 작품과 연기로 찾아뵐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성기준’과는 딴판인 해맑은 종영소감을 전했다. (사진=JTBC ‘리갈하이’ 캡처)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출처<뉴스엔>

빅픽처엔터테인먼트

About 빅픽처엔터테인먼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