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루카’ 김민귀 “드라마 데뷔, 대선배님들과 연기할 수 있어 영광” 종영소감

[뉴스엔 박수인 기자]

배우 김민귀가 ‘루카 더 비기닝’ 종영소감을 전했다.

tvN 월화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 (이하 ‘루카’)은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 분)가 유일하게 그의 모습을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 분)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추격 액션물.

극 중 김민귀는 휴먼테크의 명령을 따르는 태오 역을 맡아 이손(김성오 분)의 오른팔로 활약했다. 그는 마지막까지도 휴먼테크에 충성을 다하며 죽음을 맞이하는 모습으로 아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루카’로 브라운관에 데뷔한 김민귀는 신인답지 않은 연기와 액션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지오(김래원 분)과의 대립하는 신에서는 신인다운 패기로 열연해 극에 긴장감을 더하며 연기와 액션 모두 되는 신예임을 증명했다.

김민귀는 10일 소속사 빅픽처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저에게 ‘루카’라는 작품을 할 수 있게 된 것은 정말 기적 같은 일이었습니다. 많이 부족한 저를 믿어주시고 끝까지 이끌어 주신 김홍선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어 “대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모든 게 처음이었던 제게는 무엇보다 큰 공부와 경험이 되었습니다”라며 “화면을 통해 보게 된 저의 모습이 낯설지만 즐거웠고 촬영할 때는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들까지 전개되는 드라마를 보며 감개무량하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부족한 점도 보완하도록 노력해서 앞으로 더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고 밝혔다.

한편 김민귀는 현재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사진=빅픽처엔터테인먼트 제공)

빅픽처엔터테인먼트

About 빅픽처엔터테인먼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