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리갈하이’ 절대 악역 구원, 귀염뽀짝 ‘촬영장 귀요미’ 등극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실감 나는 악역 연기로 JTBC ‘리갈하이’에서 ‘만인의 분노유발러’에 등극한 배우 구원이 극중의 모습과는 딴판으로 ‘촬영장 귀요미’에 등극했다.

최근 공개된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의 촬영장 비하인드 컷에서는 악역을 소화 중일 때와는 딴판으로 밝은 에너지가 넘치는 구원의 본 모습을 볼 수 있다.

안하무인 재벌 2세인 극중 성기준과 똑 같은 헤어스타일과 의상이지만, 촬영을 쉬고 있을 때의 구원은 확 달라진 표정으로 동일인물이 맞는지를 의심하게 했다.

‘절대 악역’을 소화 중인 구원이지만, 촬영 이외의 시간에는 밝고 예의바른 원래의 성격으로 돌아와 누구에게나 친근하게 인사를 건네는 모습으로 동료들은 물론 스태프들의 호감을 사고 있다.

구원은 극 중에서 심하게 얽힌 악연 속에 치열하게 대립 중인 주인공 고태림 역 진구와 처음 만났을 때부터 주먹다짐 연기를 해야 했다. 

또 이순재, 김병옥 등 ‘하늘 같은 대선배’들 앞에서도 그들을 철저히 무시하고 비아냥거리는 모습을 천연덕스럽게 표현해야 했지만, 구원은 연기를 할 때만은 완벽하게 ‘성기준’으로 빙의해 어려움 없이 촬영을 마쳤다. 

그러는 한편, 촬영 중간중간 성기준의 모습으로 천진난만하게 ‘V’를 그리거나 귀엽게 활짝 웃는 본연의 표정을 보여줘 다른 이들에게도 ‘긍정 에너지’를 한껏 전파했다.

구원의 촬영장 비하인드 컷에서는 이러한 ‘긍정 에너지’와 함께 모델 뺨치게 어떤 의상이든 소화하는 완벽한 피지컬과, 군 제대 이후 여전히 준수하면서도 다소 선이 굵어진 매력적인 외모를 엿볼 수 있다. 

배우 구원은 “중간에 투입된 악역이다 보니 다른 동료들에게 잘 녹아드는 것을 가장 큰 과제라고 생각하고 촬영하고 있다”며 “다행히 모두 저를 반가워해 주시고, 악역에 몰입할 수 있게 많이 도와주셔서 실감나는 성기준으로 태어날 수 있었다. 남은 방송에서 더욱 완벽한 ‘분노유발러’가 되겠지만, 그게 진짜 저는 아니니 너무 미워하지 말아주시라”고 익살스러운 소감을 전했다. 

구원이 출연 중인 JTBC ‘리갈하이’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sjr@sportschosun.com 

 

출처<스포츠 조선>

빅픽처엔터테인먼트

About 빅픽처엔터테인먼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