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리갈 하이’ 구원, ‘분노유발러’의 비참한 최후(?)…”제대로 한 방 먹었다!”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리갈하이’의 절대 악역이자 ‘분노유발러’로 극의 흐름을 쫄깃하게 이어가고 있는 배우 구원이 그 동안의 악행을 처절히 응징(?)당하는 모습으로 진지한 연기의 와중에서도 폭소를 선사했다.

2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의 엔딩을 장식한 쿠키 영상에서는 한강그룹의 소시오패스 재벌 2세 성기준(구원)이 윤상구(정상훈)에게 깨알 같은 ‘연속 보복’을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선 방송에서 변호사 윤상구는 B&G 로펌을 방문한 성기준을 못 알아보고는 “젊은 놈이 조심하라”며 훈계한 바 있다. 이후 그는 성기준이 한강그룹의 재벌 2세라는 사실을 알고 손이 발이 되도록 빌었지만 자신이 당한 수모를 잊지 않고 있었다. 

쿠키 영상에서 성기준은 화장실 칸막이 안에 들어갔다가 양동이 물벼락을 당하는가 하면, 등 뒤에 “나는 천하의 개자식이다”라고 쓰인 종이를 붙이고는 당당히 그룹 내를 활보했다. 모두 윤상구가 치밀하게 계획해서 실행한 복수의 일환이었다. 

또 성기준은 들어가야 하는 회의실의 문고리에 손이 철썩 붙어버리는 수모를 당하고는 “누구야, 누구냐고!!”라며 ‘분노의 폭주’를 벌이기도 했다. 그 뒤에서 윤상구는 강력본드를 들고 회심의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쿠키 영상의 핵심 재미를 담당한 것은 ‘분노유발러’ 성기준 역 구원의 제대로 된 ‘분노폭발’ 연기였다. 구원은 알 수 없는 수난이 계속되는 가운데 시종일관 진지하게 이를 악물고 부글부글 끓는 마음을 진정시키는 모습이었지만, 그와 정반대로 시청자들은 제대로 당하는 성기준의 모습에 그 동안의 체증이 확 내려가는 듯한 통쾌함을 느낄 수 있었다. 

본편과 쿠키 영상에서는 한 번도 웃지 않고 주변 사람들을 괴롭히거나 본인이 분노하는 모습만을 보여준 구원이지만, 이날 쿠키 영상과 함께 공개된 NG 장면에서는 동료들의 코믹한 말에 참지 못하고 웃음을 터뜨려 귀여운 반전 매력 역시 선보였다. NG에서는 소시오패스 성기준과는 딴판으로, 쾌활하고 긍정적이며 동료들과 즐겁게 어울리는 배우 구원 본연의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구원은 ‘리갈하이’에서 주인공 고태림(진구)와 과거의 악연으로 복잡하게 얽힌 ‘절대 악역’ 성기준 역할로, 다양한 악행을 저지른 것은 물론 갖은 방법으로 그 사실을 은폐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해 왔다. 

‘리갈하이’가 후반부로 치닫는 가운데, 고태림의 숙적 성기준이 과연 쿠키 영상에 이어 어떤 방식으로 제대로 응징을 당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배우 구원이 악역 성기준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함과 동시에, 깜짝 반전 매력까지 펼친 JTBC ‘리갈하이’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 jtbc 리갈하이]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출처<마이데일리>

빅픽처엔터테인먼트

About 빅픽처엔터테인먼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