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바벨’ 김지훈 “대본 기다려졌던 작품, 과분한 사랑에 보람 느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김지훈이 ‘바벨’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배우 김지훈은 24일 소속사 빅픽처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바벨’을 촬영하면서 이야기가 워낙 흥미진진해 연기하는 사람도 다음 대본이 기다려졌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덕분에 태민호가 출연 장면이 많지 않았음에도 과분한 사랑을 받아서 보람찼다”고 덧붙였다.
김지훈은 “앞으로도 틀에 박힌 역할이 아닌, 어떤 역할이든 도전해 보고 싶다. 특히 남성적이고 캐릭터가 강한 역할도 좋을 것 같다”며 연기 변신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평소 선하고 친근한 이미지로, 악역과는 거리가 멀었던 김지훈은 이날 종영한 TV조선 주말드라마 ‘바벨’을 통해 겉과 속이 딴판인 악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겉보기에는 누구에게나 다정한 완벽남이지만 악마적인 본성을 가진 태민호는 드라마 첫머리부터 의문의 살인사건으로 사망, 주로 회상 장면으로 등장했음에도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저작권자 © 미디어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출처<마이데일리>
빅픽처엔터테인먼트

About 빅픽처엔터테인먼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