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바벨’ 김지훈, 마약 공급부터 우아한 협박까지 ‘역대급 야누스’

[뉴스엔 박아름 기자]

미스터리의 폭풍에 휘말린 ‘바벨’에서 배우 김지훈이 연기한 태민호가 다시 한 번 퍼즐의 중심으로 떠오르며 시선을 강탈했다.

2월23일 방송된 TV CHOSUN ‘바벨’ 8회에서는 죽은 태민호(김지훈 분)와 형 태수호(송재희 분) 사이의 몰랐던 관계가 밝혀지는 한편, 태민호가 죽기 전 의문의 남자 리키(이재구 분)와 접촉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또 드라마 초반 헬기 사고 후 하루 동안 잠적했던 태민호가 양어머니 신현숙(김해숙 분) 앞에 “선물”이라고 꺼내 들었던 물건의 정체 또한 밝혀지며 시청자에게 조금씩 미스터리의 퍼즐이 맞춰지는 기분을 선사했다.

투신 자살 시도 후 차우혁(박시후 분)을 불러 “진실을 다 말하겠다”고 한 태수호는 그에게 뜻밖에도 “민호는 나의 전부였다. 나를 이해해 주는 유일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어린 시절의 태민호가 형이 저지른 끔찍한 짓을 알고도 덮어쓴 것은 물론, 해외 유학 시절에도 태수호의 결혼 문제에까지 의견을 내며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태수호는 태민호가 죽던 날 자신에게 마약을 주지 않고 냉정하게 외면해 결국 주먹다짐까지 갔던 일을 회상했다. 또 “뛰어내리고 나서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민호가 과연 정말 나를 위해서 그 모든 일을 했을까?”라며 태민호의 이중성에 대해 깨달은 기색을 보였다.

여기에 극 초반 차우혁과 ‘거산그룹을 무너뜨릴 증거’에 대해 이야기하던 의문의 남자 리키와 태민호가 이미 접촉 중이었다는 사실이 리키의 회상을 통해 드러났다. 우실장이 리키를 납치했을 때, 옆방에 있었던 인물은 바로 태민호였다.

여유롭게 리키 앞에 나타난 태민호는 “저를 기억하시겠어요? 하던 얘기 마저 하시죠”라고 말했고, 리키는 “당연하죠, 도련님”이라고 말해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이어 헬기 사고 이후 잠적했다가 돌아온 태민호가 신현숙 앞에서 “선물을 한 가지 가져왔는데, 한 번 보시겠어요?”라며 꺼내 든 물건은 혈흔이 묻은 듯한 흉기의 사진이었다.

앞서 리키가 누군가의 납골당에서 핏자국이 배어 있는 흉기처럼 보이는 물건을 꺼내 드는 모습이 나왔다.

차우혁과 ‘거산그룹을 무너뜨릴 증거’에 대해 계속 이야기해 온 리키의 ‘30년 전 그 일’이 무엇인지, 흉기와 차우혁 가족의 사건은 무슨 관계인지 또한 미스터리의 중심에 자리했다.

리키는 죽은 태민호 대신 신현숙에게 그 물건의 거래를 요청했고, 관심 없는 듯하던 신현숙은 이내 태민호가 제시한 금액의 두 배를 주겠다고 리키에게 제안해 그를 놀라게 했다.

이런 가운데 태민호와 아내 한정원의 사이가 좋지 않았고, 태민호가 죽던 날 한정원을 폭행하기까지 했다는 사실을 안 태유라(장신영 분)는 한정원을 살인범으로 의심하며 “왜 차우혁 뒤에 숨느냐. 그 사람 인생까지 망가뜨리려고? 떠나라”라고 강하게 압박해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모든 일의 시작점이 된 태민호의 죽음에 모든 등장인물들이 얽혀 있는 가운데, 배우 김지훈은 회상 속에서 다채로운 야누스의 모습을 소화했다.

다정한 듯 형 태수호를 조종하고, 필요 없을 땐 가차없이 쥔 카드를 버리며, 누구에게든 우아한 협박을 할 수 있는 태민호 캐릭터는 강력한 존재감으로 ‘바벨’을 지배했다

. (사진=TV조선 ‘바벨’ 캡처)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빅픽처엔터테인먼트

About 빅픽처엔터테인먼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