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비디오스타’ 이유준, “멜로 정말 해보고 싶어”→즉석 멜로 연기 선봬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이유준이 ‘비디오스타’에서 ‘멜로 꿈나무’임을 스스로 밝히며 정이랑과 ‘송송커플’ 변신에 도전해 폭소를 자아냈다.

배우 이유준은 21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황보라, 황찬성, 정이랑, 신승환과 함께 ‘캐아일체 심(心)스틸러’ 5인으로 출격했다. 이날 방송에는 이유준의 출세작인 영화 ‘바람’ 속 명대사 “그라믄 안돼~”부터, 황보라와 절친이 된 계기인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모습까지 그의 활약상이 세세히 그려졌다.

하지만 이날 가장 큰 웃음을 준 장면은 스스로 “멜로를 정말 해보고 싶다”고 밝힌 ‘멜로꿈나무’ 이유준과 이에 맞춰 찰떡 호흡을 보인 정이랑의 ‘태양의 후예’ 송중기-송혜교 커플로의 변신이었다.

두 사람은 설레는 영화관 첫 데이트에 나선 송중기와 송혜교가 되어 연기 장인들다운 열연을 펼쳤다. 이유준은 “태어나서 지금이 제일 설레는 것 같습니다. 미인이랑 같이 있는데, 불 꺼지기 직전”이라며 정이랑에게 설레는 대사를 던졌다. 하지만 정이랑의 “노인 아니구요?”라는 대답에 “어두워서 미인으로 잘못 봤나 봅니다”라며 송중기 못지 않게 능청스런 매력도 뽐냈다.

그런 가운데, 이유준과 정이랑의 뒷모습을 본 출연자들은 수염을 기른 이유준의 비주얼을 보고 “박찬욱 감독 아니야?”, “송혜교와 작품 미팅 중”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러나 이유준은 굴하지 않고 “근데 나한테 아까 ‘야’라고 했죠? 내 나이는 차트 봐서 알 거고…”라며 송중기의 대사를 이어갔고, 정이랑 역시 “아까는 오빠가 하도 약 올리니까”라며 송혜교에 완벽 빙의한 모습을 보였다.

이유준은 정이랑과의 ‘태양의 후예’ 송송커플 변신 외에도, ‘바람’ 출연에 도움을 준 정우와 힘들 때 연기에 대한 열정을 회복하게 해 준 김혜수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며 훈훈함을 발산했다.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는 물론, 초창기의 야생미부터 사람을 좋아하는 인간미까지 드러내 ‘예능 신생아’답지 않은 활약을 펼쳤다.

영화 ‘바람’뿐 아니라 tvN 드라마 ‘시그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에서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 이유준은 하반기 방송될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 출격할 예정이다.

 

출처<스타데일리뉴스>

빅픽처엔터테인먼트

About 빅픽처엔터테인먼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