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악의 꽃’ 김지훈, 악의 본성 드러났다…역대급 사이코패스 열연

 

‘악의 꽃’ 김지훈이 역대급 사이코패스 열연으로 시청자를 공포로 몰아넣었다.

9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는 백희성(김지훈)이 혼수상태로 있었던 이유가 밝혀지고 새로운 살인을 저지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아들인 백희성이 연쇄살인마임을 알게 된 공미자(남기애)는 백희성이 자신의 차에 치인 도현수를 묻으려 하자 이를 막기 위해 백희성을 칼로 찔렀다. 이로 인해 백희성은 혼수상태에 빠졌다. 그가 왜 혼수상태로 있었는지 의문이 풀리는 순간이었다.

 

한편 백희성은 자신의 비밀을 알고 있는 사람 중 순영을 거슬려 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순영은 공미자에게 일을 그만두겠다며 비밀유지비를 요구했고 ‘사모님 제가 생각보다 더 많은 걸 알고 있다’고 협박했다.

순영의 협박에 당황한 공미자는 순영을 설득하려 실랑이를 벌였고 결국 백희성은 “역시 믿을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라며 그를 살해하고는 공미자에게 “엄마를 지킬 다른 방법이 생각 안 났다”고 해명했다.

백희성의 새로운 살인을 알게 된 백만우(손종학)은 잠시 백희성에게 화를 냈지만 공미자는 “내가 고쳐놓겠다. 수습하자”고 말했다. 이어 백희성은 “나에게 생각이 있다”며 새로운 계획을 세워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그리고 도현수(이준기), 차지원(문채원)이 갑자기 백희성의 집에 찾아와 백희성을 당황시켰다.

이처럼 악의 본성을 드러낸 백희성을 연기한 김지훈은 과거 어머니와의 사연부터 가사도우미를 죽이는 것까지 어린아이 같은 행동은 물론 연쇄살인마의 광기를 넘나들며 극 전체를 이끌고 다양한 감정을 밀도 있게 그려내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특히 김지훈은 순영의 목을 조르며 살인하던 순간에 광기어린 눈빛으로 공포감을 극대화했다. 또한 사람을 땅에 묻으려 하면서도 죄책감 없이 공허한 눈빛의 사이코패스 연기를 섬뜩하게 표현해 긴장감을 최고조로 만들어 역대급 악역을 완성했다.

또한 김지훈의 사이코패스 연기에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7%, 최고 5.3%로 자체 최고 시청률도 경신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빅픽처엔터테인먼트

About 빅픽처엔터테인먼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