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중립적인 관점”…‘페이크’ 김지훈, 가짜 뉴스 속 진실 파헤친다 (종합)

다양한 양식을 통해 가짜 뉴스가 쏟아지는 가운데 진실을 추적하는 골방 탐사 저널리즘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가 안방극장을 찾는다.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MBC 2층 M라운지에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재영, 황순규 PD와 배우 김지훈이 참석했다.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인터넷을 통해 진실을 추적하는 ‘서쳐(Searcher)’가 범람하는 가짜 뉴스의 실체를 파헤쳐 가는 프로그램이다. 누구나 쉽게 이용하는 포털과 SNS에 등장하는 가짜 뉴스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서처(Searcher)K MC 김지훈이 나섰다.

이미지 원본보기‘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기자간담회 사진=MBC 제공연출을 맡은 김재영 PD는 “MBC를 비롯해 타사에도 탐사 보도프로그램이 있는데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에서는 가짜 뉴스를 다룬다는 점이 차별화됐다. 우리는 가짜뉴스를 비평만 하는 것은 아니다. 어떤 일이 발생하는데 있어 사건과 현상에 대해 탐사보도하고 어떻게 해서 가짜 뉴스가 만들어지는 지 추적한다”라고 밝혔다.

덧붙여 황순규 PD는 “파일럿 방송보다 힘들었던 점은 정규 편성 후 방송을 준비한다는 소식이 주변에 알려졌다. 그러자 ‘페이크 팀입니다’하고 연락하면 끊는 사람들이 늘어나더라. 이를 통해 진실을 밝혀내야하는 사명감이 더욱 커졌다”라고 말했다. 

특히 손석희 스캔들을 비롯해 정준영 찌라시, 탈북자의 증언 등 앞으로 다룰 주제에 대해 “아이템 자체가 젊은 층이 좋아하는 내용은 아닌 것 같다. 그러나 어떻게 전달할 것인가 고민하자면 ‘좀 더 젊게 만들어보자’는 시선으로 준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배우 김지훈은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에서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는 스토리텔러이자 인터넷 서핑을 통해 가짜 뉴스를 탐사하는 진실 추적자 서처(Searchr)K 역할을 맡았다. 그는 MC로서 사명감과 부담감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미지 원본보기‘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기자간담회 사진=MBC 제공김지훈은 “진행을 맡았기에 프로그램과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안 좋은 시선으로 보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며 “중립적인 입장을 지키기 위해 제작진과 싸우기도 한다. 최대한 중립적인 시선으로 보려고 노력한다. 여러 가지 의견을 가진 시청자들이 있으니 서로 의견을 제시하고 피드백하면서 수정한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그는 “방송을 진행하는 입장에서 시사프로그램이라고 하면 진지하고 딱딱한 형식들이 대부분이다. 어린 사람들인 비교적 관심이 적기 마련인데 브이로그 형식을 빌려 다양한 연력층과 소통할 수 있는 방식이 차별점이다”라고 소개했다. 

김재영 PD는 외압이 없냐는 질문에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다. 올해 상반기 버닝썬 게이트, 정준영 사건을 비롯해 이슈가 많았다. 사건이 사건을 덮어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진실과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지난해 11월 26일과 27일 양일간 2부작 파일럿 방송 이후 시즌제 8부작으로 편성됐다. 이날부터 오는 29일까지 1부~4부가 4주 연속 방송된다. 5~8부는 오는 6월 17일에 첫 방송된다.

매경닷컴 MK스포츠 신연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 sports.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MK스포츠>

빅픽처엔터테인먼트

About 빅픽처엔터테인먼트

Leave a Reply